더 폰 2015

영화한국


[ THE PHONE ]
“지금까지 대한민국에 이런 영화는 없었다!”
신선한 소재와 충무로에서 정평 난 시나리오의 눈부신 결합!
영화 <더 폰>은 1년 전 살해당한 아내로부터 전화를 받은 한 남자가, 과거를 되돌려 그녀를 구하기 위해 벌이는 단 하루의 사투를 그린 추격 스릴러. 기존 추격 스릴러와 <더 폰>의 차별점은 ‘과거의 아내와 통화가 연결 되면 그녀를 구할 수 있다’는 신선한 설정에 있다. 기술의 발전과 더불어 시공간을 뛰어넘은 소통이라는 소재는 이야기에 재미를 더하는 요소로 이따금씩 사용되어 왔지만 유독 우리나라에서는 이를 주제로 한 영화가 없었던 바 <더 폰>의 흥미로운 소재는 관객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며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더 폰>의 이러한 시도는 매너리즘에 빠진 것 아니냐는 자성의 목소리가 있을 정도로 소재가 반복 되어온 한국 스릴러 장르에 새로운 개척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렇게 신선한 소재를 발굴한 배경에는 탄탄한 실력이 뒷받침 되는 신인 감독의 패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스릴러 장르는 <추격자>의 나홍진, <숨바꼭질>의 허정 감독, <더 테러 라이브>의 김병우 감독을 배출한 만큼 재기 넘치는 연출이 눈에 띄는 신인 감독들의 등용문이라고 할 수 있다. 김봉주 감독은 오랜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디테일한 표현력과 설정이 빛나는 시나리오로 충무로에서 주목 받았다. 무엇보다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매개체로 휴대폰을 활용함으로써 휴대폰 가입자수가 5천만을 뛰어넘는 현 시대를 배경으로 기발한 상상력을 더해 전 세대에 재미와 공감을 이끈다.

김봉주 감독은 “독특한 소재를 넘어 사건의 리얼함을 놓쳐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현실감을 부여해야만 관객들이 몰입할 수 있다. 이에 대해 제작진과 수십 차례 회의를 가졌다” 며 제작 과정을 밝혔다. 신인 감독의 패기 넘치는 연출에 탄탄한 제작진이 합류해 완성한 <더 폰>은 전무후무한 소재에 현실감 느껴지는 표현이 만나 몰입도 높은 스릴러를 예고한다. 올 가을,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추격 스릴러가 탄생한다.




openload #1openload #2
영상문제 LinkTV 가이드를 참조하세요 Click!.




We are not responsible for any content linked to or referred to from this website or other linked sites. We do not store any music, video, mutimedia files on this website. Also, we are not responsible for copyright, legality, accuracy, compliance, or any other aspects of linked content from other websites. If you have any legal issues please contact appropriate media file owners or hosters

© 2014 Link TV.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