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더 로스트 인터뷰 2011

영화해외


17년만에 발견된 그의 솔직한 인터뷰!
1995년, IT 전문 언론인이자 TV 프로그램 진행자인 밥 크링글리는 PC의 탄생에 관한 TV 시리즈 ‘괴짜들의 승리’를 만들며 스티브 잡스를 장시간 인터뷰했다. 당시 잡스는 자신이 영입했던 애플 CEO 존 스컬리와의 경영 분쟁관계로 애플을 10년 전에 떠나 있었고 컴퓨터 회사 ‘넥스트’를 운영하고 있었다. 인터뷰 내내 잡스는 위트 있고 직설적인 태도를 보였으며 당시에 이미 디지털 미래를 예견하며 자신이 그 꿈을 이루리라 확신했다. 하지만 인터뷰는 일부분만 프로그램에 사용되었고 나머지는 분실됐으나 최근 그 시리즈를 제작한 감독의 차고에서 VHS 복사본이 발견되었다. 그 안에는 스티브 잡스의 카리스마 넘치는 인터뷰 내용들이 들어있었고 테이프는 현대 기술로 다듬어져 미국 전역의 극장에서 절찬리에 상영되었다. 인터뷰에서 그는 스티브 워즈니악과 함께 ‘블루 박스’를 개발해 교황에게 장난전화 했던 초창기 시절을 언급하며 둘이 어떻게 애플 컴퓨터를 처음 조립했으며 어떻게 애플사를 설립하게 됐는지 그 배경을 들려준다.
‘전 23세에 백만 달러를, 24세에 천만 달러를, 25세에 1억 달러 이상을 벌었지만 돈은 중요한 게 아니었습니다’
그는 제록스 사 방문이 세계 최초의 현대적 PC, 매킨토시 개발에 어떤 영감을 줬는지 언급하며 ‘신이 애플을 구하라고 내린 임무’란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또 애플에서 강제로 쫓겨나게 된 일을 솔직하고 담담히 들려주며 넥스트에서 어떤 사업을 펼치고 있는지 설명한다 (이후에 넥스트는 애플에 인수되고 그 소프트웨어는 아이맥의 핵심 운영 시스템이 된다).
마지막으로는 확신에 찬 어조로 예술가와 시인이 만드는 멋진 제품들의 세계, 디지털 미래에 대한 자신의 비전을 제시한다. 이 인터뷰는 오늘날의 아이맥, 아이팟, 아이폰, 아이패드가 있게 한 스티브 잡스의 뜨거운 정열을 보여준다. 인터뷰해서 말하듯 그는 모든 사람들이 더 나은 것들로 인해 성장할 수 있도록 최고를 취해 널리 퍼뜨렸다.




videomega #1
영상문제 LinkTV 가이드를 참조하세요 Click!.




We are not responsible for any content linked to or referred to from this website or other linked sites. We do not store any music, video, mutimedia files on this website. Also, we are not responsible for copyright, legality, accuracy, compliance, or any other aspects of linked content from other websites. If you have any legal issues please contact appropriate media file owners or hosters

© 2014 Link TV. All rights reserved.